승귤입니다

호캉스를 가봤다.

내 돈 주고 간 첫 호캉스

여행을 가게 되면 교통비와 숙박비, 식비가 대부분의 비용을 차지하는데, 교통비는 거의 아끼기가 힘드니 숙박비와 식비를 항상 아껴서 가곤 했었다. 그래서 그런지 나는 호캉스라는 문화가 사실 이해가 잘 안되는 사람중에 하나였는데, 이번에 결혼 3주년 기념으로 인천의 네스트 호텔로 여행 대신 호캉스를 갔다오면서 생각이 좀 바뀌게 되었다. 호캉스 너무 편하고 좋았다.

집안일을 안해도 되는게 이렇게 좋구나

결혼하기 전에는 집안일을 조금씩 하긴 했었어도, 지금 보다 훨씬 적게 했었기 때문에 호텔서비스의 만족도를 잘 몰랐는데, 이번에 확실히 알게 됐다. 집안일을 하지 않고 아기만 봤을때의 스트레스가 아기를 같이 돌보면서 집안일도 하는 것 보다는 훨씬 수월했다. 청소와 빨래, 식사준비등등을 안해도 되는 것이 이렇게 좋은 것이었구나~

물론 나보다는 아내가 집안일을 훨씬 많이 한다. 그래서 그런지 아내가 굉장히 만족스러워 했다.

룸서비스도 처음 시켜봄

images/202109122.jpg

룸서비스 목록에 있는 음식들의 가격은 정말 미쳤다. 그래서 호텔에 가본적은 많았지만, 한번도 시켜본적이 없는데, 이번에는 룸서비스도 한번 시켜보았다. 가격이 무려 3만원이 넘었지만, 돈값하는 맛이었다고 생각한다. 짬뽕이 이렇게 맛이 있을 수 도 있는거였군?!

분기에 한번씩 가볼까?

코로나에 육아에 집에만 있어서 나도 아내도 스트레스가 쌓인 상황이었는데, 호캉스가서 편하게 있다가 오는게 굉장히 도움이 됐다. 또 이번에 호캉스를 가면서 아내가 굉장히 만족스러워했어서, 매달은 좀 힘들겠지만, 분기에 한번씩은 호캉스를 가보기로 하였다. 네스트 호텔은 회사와 제휴도 되어 있어서 성수기가 아니라면 가격도 나름 착하게 갈 수 있는게 좋았다. 한달에 10만원 정도를 모으면 그래도 숙박비는 나오니깐 실제로 분기에 한번 정도는 가더라도 가계에 크게 부담이 가지는 않을 것 같다.

물론 그냥 월급이 올라서 돈을 더 벌게 돼면 좋지만....

네스트 호텔에서 숙박할 때의 뷰를 보면서 마무리~

images/202109123.jpg


이전글: leetcode 78번 부분집합문제
다음글: 카카오페이지 운영툴을 점진적으로 개선한 이야기
(2019.5.13) made by seungkyoo